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책임 떠넘기기 중단하고,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 파업 해결하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8
조회수
153

책임 떠넘기기 중단하고,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 파업 해결하라!
-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 파업 문제 해결 촉구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전국철도노조 코레일 네트웍스의 파업을 지지하는 시민 사회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진보연대, 인권운동공간 활, 비정규직 이제그만, 비정규노동자의 집 꿀잠, 권리찾기유니온,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등 54개 노동, 인권, 시민, 사회 단체들은 코레일네트웍스지부와 철도고객센터지부가 총파업에 돌입한지 8일차를 맞는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파업 문제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정부와 코레일에 요구했다.



코레일네트웍스는 전 직원 1,819명 중 본사 업무지원직 125명만이 정규직이고 나머지 93%는 무기계약직, 기간제·계약직인 기형적인 구조다. 그리고 무기계약직과 기간제인 현업 노동자들은 대부분이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고 있다.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들은 2019년 이러한 저임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2차례 파업을 진행했고, 이 결과 ‘철도 노사전문가 협의체’에서 2020년 시중노임단가 100%를 반영키로 합의했다. 그런데 1년여 만에 합의사항이 이행되지 않아 또다시 파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코레일네트웍스의 책임 떠넘기기로 고착화된 저임금 구조에 허덕이고 있는 공공기관 자회사, 비정규직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들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한국철도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청와대가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이번 코레일네트웍스 노동자들의 파업이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처우개선, 자회사 처우개선 정책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리트머스 시험지이며, 현재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무직위원회, 고용노동부가 준비하고 있는 자회사 처우개선 대책의 실효성 여부도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코레일네트웍스 자회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통과 호소에 함께하며 가능한 모든 지원과 지지, 연대해 나갈 것’과, ‘책임 떠넘기기에만 골목하고 있는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와 코레일네트웍스에 대한 규탄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