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초등돌봄 협의체 거부하는 시도교육청 규탄 및 2차 돌봄파업 선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9
조회수
195

초등돌봄 협의체 거부하는 시도교육청 규탄 및 2차 돌봄파업 선포 기자회견
-시·도교육청, 직접 대화에 나서지 않으면 2차 돌봄파업 불가피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함께 11월 19일 11시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2차 돌봄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공적 돌봄 위기의 해법 마련과 협의를 촉구하며 11월 6일 1차 경고파업을 진행했다. 지난 5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초등돌봄운영 개선 협의체>를 통해 교사와 돌봄전담사들이 납득할 수 있는 올바른 운영체계를 만들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협의체 회의가 예정된 18일이 지나도록 회의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에 처해 있다. 그 이유는 몇몇 시도교육청들이 지자체 및 행정 부처들의 불참과 돌봄전담사의 처우개선 안건 상정을 이유로 협의체 참가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윤희 교육공무직본부장은 “오늘 연대회의는 2차 돌봄파업을 선언합니다. 동시에 대화를 촉구합니다. 1차 돌봄파업은 대화를 위한 ‘경고파업’이었습니다. 이 ‘간절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교육당국은 사실상 대화조차 거부하고 있습니다. 특히 시도교육청들이 협상을 거부한다는 말이 나옵니다. 파업을 하든 말든 알바 아니고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이 교육당국의 자세입니까. 결국 학교돌봄을 책임지지 않겠다는 선언이라도 하겠다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연대회의는 ‘진정 학교돌봄의 질적인 개선과 공적 돌봄의 필요성에 공감한다면 교사, 돌봄전담사, 학부모, 정부 등 이해당사자와 관계자들과 함께 공동협의를 통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시간이 걸리더라도 당사자들과 공동협의를 해야만 올바른 문제해결에 접근할 수 있다’며 ‘돌봄전담사 상시전일제 전환과 교사 돌봄업무 경감이라는 접점도 마련된 만큼 이에 초점을 맞춰 협의가 진행된다면 의미가 작지 않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2차 돌봄파업은 1차 파업처럼 경고와 대화를 위한 파업이 아닐 것이다. 파업은 준비돼 있다. 남은 것은 규모와 기간이며, 이대로 교육당국이 문제해결을 외면한다면 2차 파업은 더 이상 경고파업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학교돌봄의 확대와 질적 개선을 위해 언제든 교육당국과 협의할 의지가 있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면 유일한 길은 조건 없이 대화에 참여하는 것밖에는 없다. 시도교육감들은 더 이상 시간 끌지 말고 결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수정 삭제 목록